포천소식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포천시민뉴스
포천소식 모바일 QR코드
뉴스레터 구독신청
  • 기사제보
  • 포천소식지(새창)

시민에세이

  • 참여마당
  • 시민에세이
시민 여러분의 다양한 글(수필, 시, 독후감, 영화나 공연 등의 감상평 등)을 올려주세요~

친구 같은 아빠가 되세요!

포천의 아빠들을 응원하며.

권순도(이동면 화동로)

아이들을 키우면서 어떻게 해야 바른 아빠인지 늘 고민한다. 얼마 전 회사에서 전문 강사를 초빙해 ‘좋은 아빠 되기’라는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그날 강사는 모 방송국 예능 프로그램에서 소개했던 초등학교 2학년 학생의 시를 하나 소개해 주었다.

엄마가 있어서 좋다, 나를 이뻐해 주어서
냉장고가 있어서 좋다, 나에게 먹을 것을 주어서
강아지가 있어 좋다, 나랑 놀아주어서
아빠는 왜 있는지 모르겠다.


이 시구 끝 문장 "아빠는 왜 있는지 모르겠다”라는 대목에서 모두 충격을 받았다. 새삼 아버지의 자리를 되돌아보았다. 아버지는 어떤 존재인가. 웃을 일이 있어도 헛기침으로 권위와 버무리고, 겁이 날 때는 침묵이나 너털웃음으로 자기의 나약함을 포장해야 하는 사람이다. 슬퍼도 소리 내어 울 수 없는 존재. 그래서 속을 들여다볼 수 없는 사람이다.

모 기관에서 아버지와 자식 간의 관계를 조사했다. 아버지들은 ‘자녀와 허물없이 이야기한다’라는 응답이 65.8%나 됐지만, 정작 자녀들은 ‘아버지와 고민을 이야기한다’는 응답이 4%밖에 되지 않았다. 아버지와 자녀와 소통에는 엄청난 착각이 자리하는 것이다.

이제 진정한 소통이 필요하다. 요즘은 ‘친구 같은 아빠’가 좋은 아버지라고 한다. 친구 같은 아빠는 자녀와 대화를 많이 하는 아버지이다. 웃는 얼굴로 눈을 맞추며 다가가면 어떤 내용이든지 말문이 열리게 마련이다. 그러나 자녀가 하는 일이나 행동이 마음에 다 들 수는 없는 법이다. 그래도 큰 가슴으로 사랑의 메시지를 보내자.


ⓒ포천시
 
“네가 삶에서 무슨 일을 하며 살아가든, 아들(딸)아, 내 마음의 문은 언제나 너에게 열려 있을 것이다”

언제든 아버지는 너희들 편이라는 신뢰감과 친밀감을 심어주는 건 어떨까? 그리고 그동안 아끼고 담아두었던 아버지의 마음을 한껏 보여주자. 그것은 메아리가 되어 자녀들도 아버지에게 애틋함과 사랑의 표현으로 돌아와 훈훈한 소통으로 이어질 것이다.

헤르만 헤세는 이렇게 말했다. “밤마다 네 하루를 돌아보라, 그리고 네 사랑하는 사람의 이름을 입으로 부르라” 라고.
기사등록 : 2019-05-07 조회수 : 75
  • SNS 기사공유
  • 5점
  • 4점
  • 3점
  • 2점
  • 1점
  • [평균0점/0명 ]
의견 리스트
  순번 작성자 내용 작성일 삭제  
  • · 이름
  • · 비밀번호
  • (삭제 시 필요)
최대 500자/현재 0
  • · 인증
  • ·
  • · 내용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