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소식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포천시민뉴스
포천소식 모바일 QR코드
뉴스레터 구독신청
  • 기사제보
  • 포천소식지(새창)

시민에세이

  • 참여마당
  • 시민에세이
시민 여러분의 다양한 글(수필, 시, 독후감, 영화나 공연 등의 감상평 등)을 올려주세요~

어린 꼬마의 추억

윤인자(관인면 탄동리)

“아이고~~~ 사무실 앞 눈을 어찌 치울까?”

아침 출근을 하는데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올해 유독 따뜻하고 눈이 오지 않아서 보기 힘든 눈이지만 눈 치울 생각에 걱정이 앞섰다. 마음 한편의 짜증이 살며시 올라왔다.

내 근무지는 포천시 대표 관광지 산정호수다. 눈이 많이 오지는 않아 넓은 아스팔트 주차장은 금세 눈이 녹는다. 하지만 관광안내소 앞은 보도블록이라 유독 눈이 쌓인다. 조금씩 계속 내리고 있어, 우선 관광객이 걸어 다닐 수 있도록 한가운데 길부터 치워 놓았다. 조금 더 쌓이면 한꺼번에 치우려고 사무실에 들어갔다.


ⓒ윤인자

유리창 밖으론 부지런한 관광객이 눈 없는 주차장 쪽 길로 걸어가는 것이 보였다. 그칠 기미가 보이지 않는 눈이 더 쌓이기 전에 마저 치워야겠다고 생각하며 일어설 때 웃음소리가 들렸다.

“깔깔깔깔~~”
“히히히히~~”

아이 둘, 어른 둘. 아이들이 굳이 눈이 쌓인 길을 밟으며 깔깔거리니, 부모들도 함께 눈을 밟으며 웃고 즐긴다. 저 꼬마들에게 새로운 추억거리를 하나 만들어 준 것 같아. 나도 모르게 입꼬리가 올라갔다.

‘아!! 안 치우길 잘했구나!'


ⓒ포천시

어려서는 워낙 춥고 눈이 많이 와서 참 추억이 많다. 60이 넘은 지금 생각하면 참 아련한 추억이다. 초등학교가 아닌 초등학교 1~2학년 때쯤, 나는 유난히 키가 작았다. 1시간 거리에 있는 학교에 가려면 큰 고개가 2개 있었다. 어느 겨울 허벅지까지 쌓이는 눈길을 고무신을 신고 걷지 못해 울고 있을 때 동네 아저씨가 업어서 데려다주신 게 지금도 생생하다. 지금은 돌아가셨지만, 항상 고마운 분으로 추억하며 살아왔다.

이 꼬마들에게도 산정호수에서의 오늘이 생생한 추억으로 남았으면 좋겠다. 갑자기 기분이 좋아졌다.

“슬슬 눈을 치워볼까!”

기사등록 : 2020-02-27 조회수 : 378
  • SNS 기사공유
  • 5점
  • 4점
  • 3점
  • 2점
  • 1점
  • [평균5점/1명 ]
의견 리스트
  순번 작성자 내용 작성일 삭제  
  2 이기자 산정호수는 나에게도 아름다운 추억이 많은 곳인데~~~ 가 본지 오래됐네요! 코로나 끝나면 한번 가 봐야겠네요1 2020-03-03 의견글 삭제  
  1 김용구 보기 힘든 눈을 보고 좋아하는 아이들의 모습이 그려지네요! 한번 시간을 내어 가족과 같이 산정호수를 가봐야겠네요! 2020-02-28 의견글 삭제  
  • · 이름
  • · 비밀번호
  • (삭제 시 필요)
최대 500자/현재 0
  • · 인증
  • ·
  • · 내용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