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소식

시민과 함께 만들어가는 포천시민뉴스
포천소식 모바일 QR코드
뉴스레터 구독신청
  • 기사제보
  • 포천소식지(새창)

신바람 뉴스

  • 신바람 채널
  • 신바람 뉴스

남양주·포천·가평 지역의 주민 91만명이 공동 이용할 수 있는 화장장 건립!

남양주·포천·가평 지역의 주민 91만명이 공동 이용할 수 있는
화장장이 건립된다.

이들 3개 시·군은 지난 8일 가평군청 회의실에서
공동형 장사시설 건립에 따른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들 시·군 주민 91만명이 공동으로 이용하는 화장장을 건립하는 내용이다.

10일 3개 시·군에 따르면 그동안 공동 화장장 건립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했지만, 님비현상 등으로 매번 난항을 겪어왔다.

현재 이들 시·군 화장률은 90%에 달한다. 화장장이 없어
타 시군으로 원정 화장장을 다니는 실정이다.

실제 포천시는 고양시의 승화원(42.3%)을 가장 많이 이용했다. 이어 성남(영생원) 36.2%,
춘천(안식원) 4.1% 순이다. 이마저도 예약을 못하면 강원도 속초나 인제까지 원정 화장을 가야 했다.

비용도 만만치 않다. 고양과 성남은 100만원, 춘천은 70만원의 비용이 든다.
반면 고양과 성남시민은 12만원, 5만원이다.

춘천도 7만원만 내면 된다. 이로 인해 이들 시·군은 원거리 원정과 함께 경제적 부담까지 감수해야 했다.

상황이 이러자 김성기 가평군수는 공약사업으로 인근 지자체가 참여하는 공동형 화장장 건립 계획을 추진했다.

그러자 남양주와 포천 등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면서 공동형 화장장 건립은 속도를 냈다.

협약에 따라 이들 시·군은 화장장을 가평에 건립하는 대신 남양주와 포천은 사업비를 더 많이 내기로 했다.
건립 지역에 주는 혜택도 남양주와 포천시가 공동 부담한다.

화장장은 7기 내외로 설치될 예정이다. 2026년 4월 준공을 목표로 가평에 건립된다.
사업비는 510억원이 투입될 것으로 추산했다.

가평군은 오는 6월까지 15명 내외의 장사시설 건립추진위원회를 구성한 뒤 공개모집을 통해 건립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최종 후보지는 2021년 4월 발표된다. 현재 3∼4개 마을이 화장장 유치를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시·군은 실무협의체도 구성할 예정이다. 협의체는 행정적 절차이행과 국·도비 확보에도 전념할 계획이다.

김성기 군수는 “군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장사시설이 공동으로 건립되면
원정 화장의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윤국 시장은 “김성기 군수의 뚝심있는 화장장 건립이 결실을 맺게 돼 기쁘다.
순조롭게 사업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기사등록 : 2020-05-15 조회수 : 121
  • SNS 기사공유
  • 5점
  • 4점
  • 3점
  • 2점
  • 1점
  • [평균5점/1명 ]
의견 리스트
  순번 작성자 내용 작성일 삭제  
  • · 이름
  • · 비밀번호
  • (삭제 시 필요)
최대 500자/현재 0
  • · 인증
  • ·
  • · 내용
* 불건전한 내용이나 기사와 관련 없는 의견은 관리자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